대구문화예술회관, 유네스코 네트워크 뮤직 페스티벌

대구의밤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대구의밤 Daebam

대구문화예술회관, 유네스코 네트워크 뮤직 페스티벌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대구의밤
댓글 0건 조회 111회 작성일 21-12-16 15:06

본문

박범훈 조계종 불교음악원장의 음악세계가 유네스코 네트워크 뮤직 페스티벌의 폐막작으로 공연된다.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 대표 기관인 대구문화예술회관 공연팀은 2021년 11월 1일부터 5일까지, 5일간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유네스코 네트워크 뮤직 페스티벌>을 진행한다. 이번 페스티벌 폐막 공연으로 한국 국악계의 거장 박범훈(조계종 불교음악원장)의 음악세계를 대구시립국악단의 연주와 함께 엿볼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이 마련된다.


이번 페스티벌은 대구문화예술회관이 내세운 ‘대한민국 제작 극장의 중심’ 슬로건 아래 코로나19로 침체되어 있는 유네스코 음악 창의도시 간의 네트워크를 기초로 양질의 공연 콘텐츠를 소개하고 다양한 교류의 장을 열어보기 위한 것이다.


유네스코 네트워크 뮤직페스티벌 오프닝 공연으로 ‘대구시립국악단 202회 정기연주회:유네스코가 선택한 우리 음악, 우리 춤’을 11월 1일 월요일 오후 7시 30분,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페스티벌의 시작을 알린다.


이 무대는 대구시립국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이현창의 지휘로 대구시립국악단이 연주한. 이날 우리 국가무형문화재이자 유네스코로부터 지정 및 등록된 5가지 <종묘제례악(2008), 판소리(2008), 처용무(2009), 가곡(2010), 줄타기(2011), 농악(2014)> 등 인류무형 유산 프로그램을 통해 우리나라 전통문화의 높은 가치를 되돌아보는 뜻 깊은 시간을 가진다.


같은 날 문화예술회관 달구벌홀에서 오전 9시 30분부터 진행되는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 국제 디지털 포럼’에 참가하는 60여 명의 해외 유네스코 관계자들의 관람도 예정되어 있어 관심을 끈다.


이틀째인 11월 2일 화요일 오후 7시 30분,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유네스코 네트워크 음악창의도시 특별 교류 프로그램 ‘작곡가의 밤’이 진행된다. 대구 작곡가를 비롯해 타도시 및 해외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 대표 작곡가들과의 교류를 통하여 대구 작곡가들의 음악이 전 세계로 소개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김동명, 이수은, 장은호, 지성민 4명의 유망한 대구 작곡가들의 곡을 들을 수 있으며, 타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 대표작곡가로 독일 하노버의 밍 차오(Ming Tsao/하노버 국립음악대학 교수)와, 시드시 코벳 (Sidney Corbett/독일 만하임 국립음악대학 교수)이 참여하며 이번 공연을 시작으로 지속적인 대구작곡가들과의 교류를 약속한다.


더욱 의미 깊은 공연 진행을 위하여 대구 원로 작곡가 임우상의 ‘향Ⅷ’, 국내 또 다른 음악창의도시인 통영의 원로 작곡가 윤이상의 ‘Tapis’, 정윤주의 ‘북문’을 연주하며 그들의 업적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이번 공연을 위해 음악감독으로 참여하게 된 진규영(영남대학교 명예교수)의 해설과 지역 연주자들로 구성된 UNMF 앙상블이 연주한다. 타 도시 작곡가들의 곡을 비롯한 대구 현대음악의 다양성과 우수성을 확인할 수 있는 특별한 공연이 될 것으로 보인다.


11월 3일 오후 7시 30분에는 유네스코 네트워크 국제협력 특별공연으로 ‘김주홍과 노름마치 & MONGOLIA:바람의 노래’가 진행된다. 지금까지 60개국 200여 개 도시의 투어를 진행하며 세계에 한국 문화를 알리는 것은 물론 각양각색의 예술가들과 협업 공연을 만들어온 우리나라 대표 국악 연주팀 ‘김주홍과 노름마치’가 침바트 바상후(몽골국립문화예술대학교 교수/ 야탁) 등 몽골 대표 연주자들과 함께 페스티벌 개최를 축하하는 의미를 담아 특별한 국제 협업 무대를 마련했다.


국악을 기반으로 몽골 전통악기들의 협업으로 이루어진 이번 공연은 ‘림베&피리’, ‘비나리& 상령산풀이’, ‘알타이 산맥의 찬가’, 수궁가 ‘좌우나졸’ 등 김주홍과 노름마치의 대표 레퍼토리가 연주된다. 이번 협업을 기초로 대구문화예술회관은 한국 전통음악과 타문화, 타 장르 간 교류의 장을 열고 한국 전통음악을 관객에게 새롭게 소개한다.


11월 4일 넷째 날 오후 7시 30분에는 유네스코 네트워크 특별 초청공연 ‘이자람의 판소리 - 노인과 바다’가 진행된다. ‘사천가’, ‘억척가’, ‘이방인의 노래’, ‘추물/살인’ 등의 작품을 통해 국악인으로서 국내외 가장 주목 받고 있는 판소리 창작가 이자람의 작품을 유네스코 네트워크와 대구시민들에게 소개하고자 초청하게 됐다.


어니스트 훼밍웨이(Emest Miller Hemingway)의 노인과 바다(The Old Man and the Sea)를 판소리로 재창작한 이번 작품에서 이자람 자신의 목소리만으로 무대를 가득 채우며 관객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이자람은 “대구 관객들이 이야기를 듣는 것을 넘어 소리꾼과 함께 하나가 되어 특별한 기억을 담아 가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페스티벌 마지막 날인 11월 5일 유네스코 네트워크 뮤직 페스티벌 폐막공연은 ‘마스터즈시리즈: 박범훈&대구시립국악단’ 오후 7시 30분에 진행한다. 지난 9월 명지휘자 임헌정과의 국악관현악단의 연주로 국악계로부터 큰 호평을 받았던 공연에 이어 진행되는 마스터즈시리즈의 두 번째 공연이다. 한국 국악계의 거장 박범훈의 음악세계를 대구시립국악단의 연주와 함께 엿볼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을 가져본다.


#대구의밤 #대밤 #대구 #밤 #daebam #daegu #ba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건 1 페이지
  • RSS

검색



google   youtube   facebook   instagram   pinterest   linkedin   snapchat   twitter   whatsapp   reddit   blogger   naver   band   kakao   kakao story   tistory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대구의밤 사이트 정보

업소명(상호): 대구의밤 / 대표: 대밤
위치: 대구시 수성구 황금동 123-45
사업자등록번호: 대구 123-45-67890
전화: 053-123-4567 / 팩스: 053-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 대구수성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대구의밤

접속자집계

오늘
26
어제
45
최대
1,047
전체
12,018
Copyright © 2010 대구의밤. All rights reserved.
오피가이드 sitemap.xml

조선의밤 sitemap.xml

인천달리기 sitemap.xml

아이러브밤 sitemap.xml

부산달리기 sitemap.xml

오밤 sitemap.xml

오피아트 sitemap.xml

오피가이드 sitemap.xml

오피스타 sitemap.xml

떡집 sitemap.xml

오피가이드

조선의밤

떡집

인천달리기

아이러브밤

부산달리기

오밤

오피아트

인달

알밤

부달

오피가이드

오피스타

떡집

오피스타

오피스타

조선의밤

오피가이드

오피가니

오피스타

조선의밤

오피가이드

오밤

아이러브밤

대밤

알밤

오피아트

부산달리기

달콤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