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형도 되구 찬또배기도 되구… 다~ 어울린 ‘대구’

대구의밤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대구의밤 뉴스

공자형도 되구 찬또배기도 되구… 다~ 어울린 ‘대구’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대구의밤
댓글 0건 조회 122회 작성일 21-12-16 15:13

본문

옛것과 새것 절묘한 조화 이룬 대구


지역민 살핀 ‘노블레스 오블리주’ 서침

그를 배향하는 구암서원서 유생 체험을

강학당 배경에 ‘미디어 파사드’ 인상적

공자가 주인공인 도동서원 본래 그대로

가수 이찬원 덕에 옥연지도 핫플로 인기

밤이 내려앉은 구암서원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대구는 옛것과 새것이 절묘하게 버무려진 도시다. 마천루 아래 고택이 있고, 미디어 파사드로 화사한 밤을 연출하는 서원도 있다. ‘리즈’ 시절을 보냈을 유생들을 기억하며, 이 공간들을 둘러보는 느낌이 퍽 독특하다.


구암서원으로 먼저 간다. 대도시 중심부에서 주민들에게 숨통 같은 역할을 하는 공간이다. 구암서원과 마주하며 달성 서씨 이야기를 하지 않을 수 없다. 달성 서씨는 대구의 명문가다. 높은 사회적 신분에 요구되는 도덕적 의무를 실천해 왔고, 그만큼 대구 사람들의 삶에 많은 선한 영향력을 줬다. 이를 ‘노블레스 오블리주’라고 해도 틀리지 않겠다. 그중 한 명이 구계 서침이다.


서침 이야기는 조선시대로 거슬러 오른다. 당시 조선의 왕 세종은 서침에게 달성 서씨들이 모여 살던 세거지를 군사용 부지로 내달라고 요구한다. 다른 곳에 정착지를 마련하고 세록(대를 이어 받는 녹봉)을 주겠다고도 했다. 한데 서침은 땅은 국가에 헌납할 테니 대신 대구 백성들의 환곡 이자를 감해 달라고 청한다. 집안의 영달보다 지역민의 삶을 앞세운 거다. 이때 헌납한 땅이 여러 경로를 거쳐 현재의 달성공원이 됐다. 훗날 일제강점기 때 후손 서상돈이 달성공원을 발판으로 국채보상운동을 벌였으니, 대를 이어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한 셈이다.


구암서원은 서침을 배향하는 공간이다. 무려 6명의 왕에게 중용됐다는 조선 전기의 문신 서거정과 서성, 서해 등도 함께 배향하고 있다. 서원 하면 보통 고리타분하고 경직된 공간을 떠올린다. 구암서원은 다소 다르다. 역사를 콘텐츠 삼은 체험형 여행지를 지향하고 있다. 유생으로 일주일 살아보기, 사대부 집안의 접객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연비 디미방 체험 등 ‘무게를 쫙 뺀’ 프로그램들을 내놓고 있다. 사람들 곁으로 바짝 다가서고 있다는 뜻이다.

밤이 내려앉은 구암서원의 강학당 앞에 설치된 미디어 파사드에서 아름다운 영상이 펼쳐지고 있다. 고리타분할 것같은 서원이 젊은이도 즐겨 찾는 문화공간으로 변모했다.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밤이 내려앉은 구암서원의 강학당 앞에 설치된 미디어 파사드에서 아름다운 영상이 펼쳐지고 있다. 고리타분할 것같은 서원이 젊은이도 즐겨 찾는 문화공간으로 변모했다.


가장 인상적인 건 미디어 파사드다. 서원의 핵심 건물 중 하나인 강학당을 배경 삼아 펼쳐지는 조명쇼다. 여기가 어딘가. 오래된 것의 대명사 격인 서원이다. 선현들을 모신 장소에서 이 무슨 경박스런 짓거리냐며 금방이라도 어르신들의 지청구가 퍼부어질 듯하다. 하지만 어르신의 메마른 헛기침 소리 하나 없이, 미디어 파사드는 잔잔하고 화사하게 진행됐다. 강학당의 격자무늬 문 위로 성현들의 가르침이 흐르고, 어둠만 가득했던 뜨락은 난초와 매화가 번갈아 피고 지는 꽃밭으로 변했다. 고리타분했던 공간이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자리잡는 순간이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도동서원.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도동서원.


구암서원이 변화를 지향하고 있다면 도동서원은 서원 본래의 모습이 오롯한 공간이다. 도동서원은 ‘공자를 떠받드는 산’ 대니산 아래 있다. 서원의 이름인 ‘도동’(道東) 역시 ‘공자의 도(道)가 동쪽(東)으로 왔다’는 뜻이다. ‘이 구역’의 주인공은 단연 공자인 셈이다. 도동서원이 배향하는 인물은 대니산이란 이름에 의미를 부여해 준 한훤당 김굉필이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도동서원은 시간을 길게 잡고 둘러봐야 할 곳이다. 서원 앞 은행나무부터 서원 안의 작은 석물에 이르기까지, 깃든 이야기를 따라가자면 하루해도 짧다.

남평문씨 세거지에 능소화가 고절하게 피어 있다.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남평문씨 세거지에 능소화가 고절하게 피어 있다.


남평문씨 본리세거지도 고풍스럽다. 고려 말에 목화씨를 들여온 문익점의 후손들이 거주하는 마을이다. 십여채의 오래된 한옥과 토담길, 마을 앞 목화밭 등 볼거리가 많다. 이맘때는 주황빛 능소화가 마을을 빛낸다. 오래전 나라님이 장원급제한 이에게 어사화로 내려줬다는 꽃이다. 능소화는 흙담장 너머에서 피고 있다. 무리 짓지 않고 피어 한결 고절한 느낌이다.

송해공원으로도 불리던 옥연지에 ‘찬또배기’ 이찬원 가족이 연 카페가 대구의 ‘핫플’로 떠올랐다.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송해공원으로도 불리던 옥연지에 ‘찬또배기’ 이찬원 가족이 연 카페가 대구의 ‘핫플’로 떠올랐다.


요즘 한창 뜨고 있는 여행지 한 곳 덧붙이자. 옥연지다. 방송인 송해의 이름을 따 송해공원이라고도 불린다. 옥연지가 사람들의 입길에 자주 오르내리게 된 건 ‘찬또배기’ 트로트 가수 이찬원 때문이다. ‘미스터 트롯’이라는 TV 프로그램을 통해 ‘대구의 아들’로 자리잡은 그는 대구 사람들에게 거의 코로나 백신과 ‘동급’이다. 이른바 ‘코로나 블루’에 시달리는 이들에게 누구보다 많은 치유와 위로를 안겨 줬다는 이유에서다.

트로트 가수 이찬원의 사진과 이름으로 래핑한 버스.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트로트 가수 이찬원의 사진과 이름으로 래핑한 버스.


그런 그의 부모가 옥연지 인근에 카페를 열었다. ‘대구의 아들’ 역시 한가할 때마다 내려와 얼굴을 비췄다.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노란 옷(이찬원을 상징하는 색이라고 한다)을 맞춰 입은 그의 팬들이 몰려들었고, 한순간에 인증샷 명소가 됐다. 평일에도 그의 이름을 래핑한 핑크빛 버스에서 노란 옷을 입은 사람들이 줄지어 내리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대구의밤 #대밤 #대구 #밤 #daebam #daegu #ba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건 1 페이지
  • RSS

검색



google   youtube   facebook   instagram   pinterest   linkedin   snapchat   twitter   whatsapp   reddit   blogger   naver   band   kakao   kakao story   tistory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대구의밤 사이트 정보

업소명(상호): 대구의밤 / 대표: 대밤
위치: 대구시 수성구 황금동 123-45
사업자등록번호: 대구 123-45-67890
전화: 053-123-4567 / 팩스: 053-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 대구수성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대구의밤

접속자집계

오늘
26
어제
38
최대
1,047
전체
11,753
Copyright © 2010 대구의밤. All rights reserved.
오피가이드 sitemap.xml

조선의밤 sitemap.xml

인천달리기 sitemap.xml

아이러브밤 sitemap.xml

부산달리기 sitemap.xml

오밤 sitemap.xml

오피아트 sitemap.xml

오피가이드 sitemap.xml

오피스타 sitemap.xml

떡집 sitemap.xml

오피가이드

조선의밤

떡집

인천달리기

아이러브밤

부산달리기

오밤

오피아트

인달

알밤

부달

오피가이드

오피스타

떡집

오피스타

오피스타

조선의밤

오피가이드

오피가니

오피스타

조선의밤

오피가이드

오밤

아이러브밤

대밤

알밤

오피아트

부산달리기

달콤월드